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울세계불꽃축제'에 다녀왔다. 물론, 좋은 자리는 일찍 나와서 먼저 맡은 사람들의 차지. 특히, 사진찍기 좋은 위치는 사진동호회에서 미리 선점해 버렸다. 올해는 좀더 걸어서 이촌지구에서도 여의도 바로 건너편으로 이동했다. 이쪽자리는 묘하게 앉아서 관람하는 분위기, 덕분에 앞쪽에 서서 불꽃을 촬영하려는 아마추어 사진가들은 된통 구박을 당했다.
앉아있는 사람들이 친절하게 서로서로 자리도 양보해주는 바람에 꽤 쾌적한 자리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서 불꽃을 관람했다. 강건너에서 불꽃축제에 맞춰 틀어주는 음악도 아득히 들려와 좋았달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는 삼각대를 세우기 귀찮(?)아서 손각대로 찍었다. 물론 잔뜩 흔들렸다. 저 앞줄의 서있는 사람들이 바로 아마추어 사진가들. 뒤에선 앉아서 구경하다보니, 시야를 가리지 않기 위해 함께 앉아서 구경했다. 덕분에 화각좋은 사진은 찍을 수 없었지만, 구경하는 것 만으로도 즐겁고, 멋졌다. (초딩 일기 같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부에서는 삼각대를 사용했다. 가장 낮은 단계로 낮춰놓고, 앉아서 편하게 손가락질만 했다나뭐라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을 찍은 위치가 바로 명당자리. 여의도 63빌딩을 바라보는 위치.
 
불꽃축제가 끝나고 나니 자리가 비워져, 63빌딩이나 한 번 찍어봤다.

2년 전엔 북핵실험때문에 중단되었다가, 작년부터 다시 개최한 세계불꽃축제. 세계라는 말이 민망하게도 해를 거듭할수록 참여국가가 줄어들고 있다. 올해는 한국과 홍콩이 참여. 내년엔 좀 더 많은 국가가 참여해 주었음 좋겠구나.

흥~! 댓글 따위~! 그래도 한번쯤은 써보는게 좋지 아니한가?
  1. Commented by 윤자 at 2008.10.09 02:35

    작년에 우리 못봤어요? 그럼 재작년에 같이 본건가? 우리 두번째 같이 보는거잖유~

    정말- 그동안 갔던 날들 중에서 가장 훈훈한 분위기였어요. 서로 함께 앉자며-

    진짜 축제였죠.

  2. Commented by custom nfl jerseys at 2011.05.05 18:34

    간밤에 짜장면 먹고싶어요. 새롬이 아버님.ㅠㅠ

  3. Commented by 윤희크 at 2011.05.18 01:21 신고

    ㅋㅋ 이 글을 보니 추억이 새록새록.
    우리 아직도 만나고 있는거냐며-
    이게 2008년이니 작년에 본 게 불꽃 축제 3번째 같이 봤었군요?
    3번째 때는 무지 싸웠던 거 같아요. 흐흐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