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상스레 추웠던 나날을 지나 이상스레 더운 나날을 지나고 보니(오늘부터는 다시 쌀쌀하지만) 어느덧 봄이라고 꽃이 피고 새싹이 돋아나고 있더라. 멀리보면 흘러가지 않을 것만 같던 시간도 가까이에선 무척 빠르게 흘러가고 있는 것 같다.

어쩌다보니 자전거를 타고, 어쩌다보니 찻길을 지나, 어쩌다보니 여의도 공원에 다녀왔다.

가는 도중 아파트 사이에는 목련이 피어나기 시작하고,

공원에는 벚꽃이 피어나기 시작하더라.

이름모를 노란 꽃은 말할 것도 없고.

개나리도 피었지만 웬지 풀죽은 모습. 그러고보니 색감이 참 다양하고 분방하구나. ㅠ.ㅠ

'세상을 보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설 속 출근길  (0) 2010.01.04
어느새 봄인가......  (2) 2009.03.24
가끔은 쓸쓸함  (6) 2009.01.19
사람은 평생 길을 찾아 앞으로 나아간다.  (0) 2008.12.19
흥~! 댓글 따위~! 그래도 한번쯤은 써보는게 좋지 아니한가?
  1. Commented by 최준성 at 2009.03.27 01:52

    그러게말입니다 요새 봄내음도 물씬한것이 좋네요 ^^

    그런데 갑작스레 다른얘기지만 혹시 76년생 아니신가요..?
    왠지 제가 아는분 같아서 말입니다..